상담문의 T. 203-292-0090

This information is provided for educational purposes only, and is not to be relied upon as legal advice. You should consult with an attorney with full disclosure of all facts and opportunity to consider all or alternative options.

고객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서 상담글 보내기를 통해서만 질문을 받습니다. 질문은 상담글 보내기(클릭)를 통해서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답변은 최대한 빨리 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답변하기 힘든 내용은 선별하여 답변을 드리지 못할 수 있으니 양해 바랍니다.

“음주운전하면 비자갱신 어렵다”

Author
admin
Date
2022-09-18 14:22
Views
86

“음주운전하면 비자갱신 어렵다”

코참, NY·NJ 교통법규 세미나
매튜 전 변호사, 대응책 등 설명

미한국상공회의소(KOCHAM)는 17일 맨해튼 검사를 지낸 매튜 전 변호사를 초청해 ‘뉴욕·뉴저지 교통법 위반 및 사고 대응과 예방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뉴욕·뉴저지 교통법 차이점 ▶주요 교통법 위반 유형의 처벌과 사고 ▶대응책과 예방책(케이스 사례 중심)을 주제로 진행됐다.
 
전 변호사는 세미나에서 뉴욕의 음주운전은 형사법이 적용돼 지문 채취가 되기 때문에 향후 주재원 비자 갱신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뉴저지의 음주운전은 형법에 적용되지 않지만 음주 수위에 따라 30일까지 구류 및 각종 벌금이 많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 변호사는 “뉴욕의 경우 1~3차 위반에 따라 처벌 강도가 다른데, 2번 또는 3번 걸렸을 경우 중범에 해당돼 최소 1년 면허 정지는 물론 각각 최대 4년과 7년 금고형을 받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각종 불이익을 받는 교통법 위반 벌점과 관련해서는 ▶뉴욕은 18개월내에 총 11점 이상이 쌓이거나 ▶뉴저지의 경우 총 12점이 되면 운전면허가 중지되기에 가능한 벌점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전 변호사는 “뉴저지는 첫 위반일 때는 ‘포인트 없이 벌금을 더 내겠다’고 하면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많은데 그대신 벌금과 함께 추가로 250달러(Surcharge)를 포함해 대략 450달러를 더 내야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 변호사는 이와 함께 뉴욕과 뉴저지 모두 차량을 운전하다 교통위반 등으로 경관이 차량을 세웠을 때 강하게 따질 경우 교통위반 뿐 아니라 불복종 등 여러 장의 티켓을 받을 수 있다며 이에 대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Total 163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전미 원격업무 안내 및 온라인 화상 대면상담 안내
admin | 2020.10.22 | Votes 0 | Views 834
admin 2020.10.22 0 834
162
미국투자이민, OPT 중인 유학생도 I-485 영주권신청서 동시접수 가능해져
admin | 2022.11.21 | Votes 0 | Views 65
admin 2022.11.21 0 65
161
추방재판 계류 18만건, 뉴욕주 이민법원 적체 심각
admin | 2022.11.21 | Votes 0 | Views 17
admin 2022.11.21 0 17
160
가족이민 동결, 취업 2·4순위 소폭 후퇴
admin | 2022.11.21 | Votes 0 | Views 20
admin 2022.11.21 0 20
159
일부 이민서류 제출기한 연장…내년 1월 24일까지 계속 시행
admin | 2022.11.02 | Votes 0 | Views 75
admin 2022.11.02 0 75
158
불법체류중인 이민자에 영주권 부여 법안 상정
admin | 2022.10.15 | Votes 0 | Views 73
admin 2022.10.15 0 73
157
영주권 갱신 신청서(I-90) 신청하면 영주권 2년 자동연장
admin | 2022.10.15 | Votes 0 | Views 68
admin 2022.10.15 0 68
156
DACA 개정안 발효 사실상 무산
admin | 2022.10.15 | Votes 0 | Views 59
admin 2022.10.15 0 59
155
영주권 문호 전순위 전면 동결
admin | 2022.10.15 | Votes 0 | Views 81
admin 2022.10.15 0 81
154
“음주운전하면 비자갱신 어렵다”
admin | 2022.09.18 | Votes 0 | Views 86
admin 2022.09.18 0 86
153
새 회계연도 H-1B비자 쿼터 모두 소진
admin | 2022.09.17 | Votes 0 | Views 77
admin 2022.09.17 0 77
152
DACA 유지·강화 위한 새 규정 발표
admin | 2022.09.16 | Votes 0 | Views 67
admin 2022.09.16 0 67
151
영주권 문호 전면 동결
admin | 2022.09.15 | Votes 0 | Views 73
admin 2022.09.15 0 73
150
올해 모든 취업영주권 쿼터 소진 예상
admin | 2022.09.14 | Votes 0 | Views 70
admin 2022.09.14 0 70
149
미사용 영주권 쿼터, 또 사장 위기
admin | 2022.08.09 | Votes 0 | Views 121
admin 2022.08.09 0 121
148
7년 이상 거주 서류미비자 합법화 법안 상정
admin | 2022.08.09 | Votes 0 | Views 108
admin 2022.08.09 0 108
147
I-140 신속처리 대상 확대
admin | 2022.08.09 | Votes 0 | Views 101
admin 2022.08.09 0 101
146
"이민당국, 영장 없이 수사대상 위치 정보 무분별 활용"
admin | 2022.08.09 | Votes 0 | Views 96
admin 2022.08.09 0 96
145
“이민자 추방 완화 못한다”
admin | 2022.08.09 | Votes 0 | Views 99
admin 2022.08.09 0 99
144
“연방법원, 이민국 판단에 대한 심리 권한 없다”
admin | 2022.08.09 | Votes 0 | Views 31
admin 2022.08.09 0 31
143
2022년 7월 미국 영주권 문호 우선일자 ( 한국인 가족초청, 한국출생 취업 이민 신청인 대상 )
admin | 2022.07.10 | Votes 0 | Views 94
admin 2022.07.10 0 94
142
7월 영주권 문호 (국무부) - 비숙련취업이민 3순위 승인일자 동결 (2019년5월8일)
admin | 2022.07.10 | Votes 0 | Views 84
admin 2022.07.10 0 84
141
이민서비스국(USCIS)의 적체 심화와 수수료 인상 카드
admin | 2022.07.03 | Votes 0 | Views 123
admin 2022.07.03 0 123
140
뉴욕주, 시민권 취득 돕는다
admin | 2022.07.03 | Votes 0 | Views 113
admin 2022.07.03 0 113
139
Visa Bulletin For June 2022
admin | 2022.06.12 | Votes 0 | Views 145
admin 2022.06.12 0 145
138
7월 I-485 접수차트’에서 I-485 접수가 가능한 접수 우선일자 발표
admin | 2022.06.09 | Votes 0 | Views 127
admin 2022.06.09 0 127
137
영주권 갱신에 무려 1년이나 걸린다
admin | 2022.06.07 | Votes 0 | Views 146
admin 2022.06.07 0 146
136
취업 3순위 비숙련 문호 후퇴
admin | 2022.06.07 | Votes 0 | Views 117
admin 2022.06.07 0 117
135
취업 영주권 1·2순위 급행 처리 재개
admin | 2022.06.07 | Votes 0 | Views 123
admin 2022.06.07 0 123
134
취업 3순위 비숙련 문호 후퇴
admin | 2022.05.18 | Votes 0 | Views 121
admin 2022.05.18 0 121
133
노동허가 갱신 신청자에 대해 노동허가증(EAD)을 최대 540일까지 자동연장 조치
admin | 2022.05.17 | Votes 0 | Views 110
admin 2022.05.17 0 110
132
가족이민 영주권 전순위 동결
admin | 2022.05.16 | Votes 0 | Views 104
admin 2022.05.16 0 104
131
DACA 갱신 온라인 신청 허용
admin | 2022.05.16 | Votes 0 | Views 105
admin 2022.05.16 0 105
130
이주 노동자 감소로 미국 노동력 부족 가중
admin | 2022.04.09 | Votes 0 | Views 173
admin 2022.04.09 0 173
129
지난 회계연도 한국인 영주권 취득 1만2236건
admin | 2022.04.09 | Votes 0 | Views 132
admin 2022.04.09 0 132
128
민주당과 공화당의 연방상원의원들이 초당적 이민개혁법안을 만들기 위한 논의를 재개한다.
admin | 2022.04.09 | Votes 1 | Views 157
admin 2022.04.09 1 157
127
한국 복수국적 55세 이상으로 추진
admin | 2022.04.09 | Votes 0 | Views 168
admin 2022.04.09 0 168
126
노동허가 승인 지연으로 어쩔 수 없이 일을 쉬어야 하는 등 이민자들의 피해가 속출
admin | 2022.03.27 | Votes 0 | Views 137
admin 2022.03.27 0 137
125
E·L비자 배우자 바로 일할 수 있다
admin | 2022.03.26 | Votes 0 | Views 112
admin 2022.03.26 0 112
124
이민자 단속·추방 대상 축소 제동
admin | 2022.03.25 | Votes 0 | Views 105
admin 2022.03.25 0 105
123
이민서류 적체 해소 본격화
admin | 2022.03.24 | Votes 0 | Views 124
admin 2022.03.24 0 124
122
가족이민 다시 동결…국무부 4월 영주권 문호 발표
admin | 2022.03.18 | Votes 0 | Views 138
admin 2022.03.18 0 138
121
H-1B 연간 쿼터 모두 소진
admin | 2022.03.17 | Votes 0 | Views 81
admin 2022.03.17 0 81
120
“가족·취업이민 비자 쿼터 확대”
admin | 2022.03.16 | Votes 0 | Views 79
admin 2022.03.16 0 79
119
추방 대기 한인 26명…이민구치소 수감자는 감소세
admin | 2022.03.15 | Votes 0 | Views 65
admin 2022.03.15 0 65
118
취업이민 및 NIW 늘어난다.
admin | 2022.02.23 | Votes 0 | Views 98
admin 2022.02.23 0 98
117
취업비자 / 취업신분 H-1B 고용주 사전등록 3월 1일 시작
admin | 2022.02.15 | Votes 0 | Views 88
admin 2022.02.15 0 88
116
전과없고 1년이상 거주해온 서류미비자 추방안된다
admin | 2022.01.17 | Votes 0 | Views 102
admin 2022.01.17 0 102
115
2월 문호 ‘취업이민 계속 오픈, 가족이민 제자리’
admin | 2022.01.17 | Votes 0 | Views 82
admin 2022.01.17 0 82
114
영주권 이민문호 < 회계년도 2022 >
admin | 2022.01.17 | Votes 0 | Views 110
admin 2022.01.17 0 110
113
서류미비 이민자(2011년 1월1일 이전 입국)에 최대 10년간 노동허가
admin | 2021.12.09 | Votes 0 | Views 271
admin 2021.12.09 0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