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문의 T. 203-292-0090

This information is provided for educational purposes only, and is not to be relied upon as legal advice. You should consult with an attorney with full disclosure of all facts and opportunity to consider all or alternative options.

고객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서 상담글 보내기를 통해서만 질문을 받습니다. 질문은 상담글 보내기(클릭)를 통해서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답변은 최대한 빨리 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답변하기 힘든 내용은 선별하여 답변을 드리지 못할 수 있으니 양해 바랍니다.

뉴저지주 교도소에 서류미비자 수감 못한다

Author
admin
Date
2021-08-25 11:41
Views
205

ICE 체포 서류미비자 수용 금지법 발효
일부 카운티 한해 수천 만불 수입 줄 듯

앞으로는 뉴저지주 각 카운티들이 이민세관단속국(ICE)과 계약을 맺고 산하 교도소에 서류미비자들을 수감하고 보상금(1일 수감 기준 120달러)을 받지 못하게 됐다.

필 머피 주지사는 지난 20일 카운티 정부 산하 교도소와 수용시설에 시민권자가 아닌 이민자(ICE 체포 서류미비자)를 수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서명 발효시켰다.

이는 ICE로부터 많으면 한해 수천 만 달러를 받고 수백 명 이상의 서류미비자들을 교도소 등에 수감하고 있는 일부 카운티에서 과격 시위가 벌어지는 등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해켄색에 있는 버겐카운티 교도소 앞에서는 뉴저지는 물론 뉴욕에서 온 인권·이민 단체 관계자들이 서류미비자 수감 반대 시위를 하다 진압에 나선 셰리프 요원들에게 폭력을 행사해 체포되기도 했다.

한편 서류미비자를 수용하고 ICE로부터 막대한 보상금(허드슨카운티 2018년 1년 동안 2740만 달러)을 받는 것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면서 각 카운티들이 수용자를 줄이고 있으나 아직까지 일부 카운티 교도소에는 적지 않은 인원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뉴저지주 전체에 ICE 체포 서류미비자가 몇 명 수용돼 있는지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으나 버겐카운티는 해켄색에 있는 교도소에 최소 26명, 유니온카운티는 엘리자베스에 있는 사설 수용시설에 최소 106명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otal 13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전미 원격업무 안내 및 온라인 화상 대면상담 안내
admin | 2020.10.22 | Votes 0 | Views 701
admin 2020.10.22 0 701
100
시민권자 한국 가려면 '전자 허가' 필수…9월1일부터 의무화
admin | 2021.08.28 | Votes 0 | Views 204
admin 2021.08.28 0 204
99
뉴저지주 교도소에 서류미비자 수감 못한다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205
admin 2021.08.25 0 205
98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상태 지속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79
admin 2021.08.25 0 179
97
작년 미국 시민권 포기 237% 폭증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58
admin 2021.08.25 0 158
96
팬데믹으로 영주권 연간 쿼터 다 못쓴 채 허비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50
admin 2021.08.25 0 150
95
바이든, DACA 수혜 드리머 "시민권 얻을 통로 있어야"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39
admin 2021.08.25 0 139
94
미사용 영주권 쿼터 이월 추진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201
admin 2021.07.23 0 201
93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77
admin 2021.07.23 0 177
92
바이든 대통령 ‘드리머’ 입법 촉구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60
admin 2021.07.23 0 160
91
DACA 판결 후 이민개혁법안 처리 압력 커져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72
admin 2021.07.23 0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