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문의 T. 203-292-0090

This information is provided for educational purposes only, and is not to be relied upon as legal advice. You should consult with an attorney with full disclosure of all facts and opportunity to consider all or alternative options.

고객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서 상담글 보내기를 통해서만 질문을 받습니다. 질문은 상담글 보내기(클릭)를 통해서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답변은 최대한 빨리 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답변하기 힘든 내용은 선별하여 답변을 드리지 못할 수 있으니 양해 바랍니다.

H-1B 발급 요건 대폭 강화

Author
admin
Date
2020-10-22 11:12
Views
486

국토 안보부 "신청의 3분의 1일이 거절될 것"

 

고숙련 전문직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발급되는 전문직 취업비자(H-1B) 발급 요건이 대폭 강화됐다.

월스트리트 저널 최근 보도에 따르면 8일부터 H-1B 비자 발급을 위한 학위 요건 및 연봉 기준 등이 강화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향후 해당 비자를 받기 위해 필요한 임금수준(적정 임금)기준이 더 높아지고 반드시 취업 분야와 관련된 학위가 있어야 한다. 가령 전기공학 학위로는 소프트웨어 분야의 취업 항목을 받을 수 없게 된다는 뜻이다.


또한 신입사원(entry-level)급 직원의 경우 관련 업종의 임금 분포상 17번째 백분위수(percentile)이며 가능했던 게 45번째 백분위수로 강화된다. 고숙련 노동자의 경우 기존 67백분위수에서 95백분위수로 크게 강화된다.

켄 쿠치넬리 국토안보부 차관 대행은 “신규 기준에 따라 H-1B 비자 신청의 3분의 1이 거절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 변호사들은 이 같은 정책 변화가 의견 수렴 등이 일차적인 절차를 생략하는 잠정 최종규칙(interim final rules) 형태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법정 소송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제도 개편 이전부터 비자 발급을 강화해왔으며 실제로 H-1B 비자 발급 거부 비율은 2016년 6.1%에서 2019년 15.1%로 증가했다. 월스트릿 저널은 이번 신규 기준에 따라 H-1B 비자 취득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해 한인 등 이민자 커뮤니티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Total 13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전미 원격업무 안내 및 온라인 화상 대면상담 안내
admin | 2020.10.22 | Votes 0 | Views 678
admin 2020.10.22 0 678
100
시민권자 한국 가려면 '전자 허가' 필수…9월1일부터 의무화
admin | 2021.08.28 | Votes 0 | Views 202
admin 2021.08.28 0 202
99
뉴저지주 교도소에 서류미비자 수감 못한다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203
admin 2021.08.25 0 203
98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상태 지속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77
admin 2021.08.25 0 177
97
작년 미국 시민권 포기 237% 폭증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57
admin 2021.08.25 0 157
96
팬데믹으로 영주권 연간 쿼터 다 못쓴 채 허비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49
admin 2021.08.25 0 149
95
바이든, DACA 수혜 드리머 "시민권 얻을 통로 있어야"
admin | 2021.08.25 | Votes 0 | Views 137
admin 2021.08.25 0 137
94
미사용 영주권 쿼터 이월 추진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200
admin 2021.07.23 0 200
93
가족이민 전 순위 정체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75
admin 2021.07.23 0 175
92
바이든 대통령 ‘드리머’ 입법 촉구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58
admin 2021.07.23 0 158
91
DACA 판결 후 이민개혁법안 처리 압력 커져
admin | 2021.07.23 | Votes 0 | Views 169
admin 2021.07.23 0 169